미디어센터
첫차부터 폐차까지, 자동차의 모든 것을 한눈에

업계뉴스 HOME / 미디어센터 / 업계뉴스

현대차, 중국시장에서 바닥 쳤나… 다시 봄바람 2018-04-05
 
북경현대는 3월 19.6% 증가한 6만7000대
동풍열달기아는 90.9% 증가한 3만1000대를 각각 판매
 
 
 
꽁꽁 얼어붙었던 중국 자동차시장에 봄바람이 불고 있다.

중국의 사드보복 기류가 걷히면서현대기아차의 판매가 살아나는 형국이다. 미중 무역전쟁은 중국시장에서 현대차에 또다른 기회가 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5일 자동차업계와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현대차그룹의 중국법인인 북경현대와 동풍열달기아는 지난달 중국에서 뚜렷한 실적 개선세를 보였다.

북경현대는 3월 중국에서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19.6% 증가한 6만7000대를, 동풍열달기아는 90.9% 증가한 3만1000대를 각각 판매했다.

현대차의 전략형 C급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ix35(NU)가 출시 5개월만에 판매량 1.2만대를 돌파했다. 2분기 엔씨노가 출시되면 SUV 판매에 더욱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기아차는 B급 SUV NP를 출시해 4월부터 본격적으로 판매를 확대할 계획이다.

세계 최대의 자동차시장인 중국에서의 판매가 호조를 보이면서 줄곧 해외출하 역성장을 이어온 기아차는 16개월만에 성장으로 돌아섰다.


지난해 3월 중국의 사드보복으로 인한 판매위축에 따른 기조효과가 크지만 중국 전용 신차 투입과 한중관계 회복무드로 중국 판매가 회복세로 접어들었다는 분석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지난해 3월부터 사드문제로 인해 중국 현지 판매가 급격하게 떨어지기 시작했다”며 “기저효과의 영향이 크지만 점차 회복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평가한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중국 정부가 미국산 완성차에 25%의 추가 관세를 부과하기로 한 것으로 우리나라가 반사이익을 볼 수 있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의 링크를 통하여 확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처:【서울=뉴시스】  


목록